> 조상의 숨결 > 원주
행원공의 자는 탁이(卓爾)이고 행원(杏園)이며 태허정 최항(崔恒)선생의 7세 종손으로 증 이조참판(贈 吏曹參判) 영원군(寧原君) 변(抃)의 장자로 명종 12년(1557)에 태어나 선조18년(1585)에 진사시에 급제하고 공릉참봉이 되었다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대왕을 호종하여 의주로 가서 행재소인 용만관에서 실시한 별시문과에 급제하여 예문관 봉교에 제수되고 선조29년(1596) 형조좌랑을 거쳐 병조좌랑이 되어 서장관으로 사신을 수행하여 연경 (燕京)에 다녀와서 병조정랑으로 승차하여 세자시강원사서를 겸하였다. 정유재란 때에 왜군은 해안을 점거하고 있고 구원병으로 온 명군의 횡포가 심하여 군량공급이 제대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에 조정에서는 풍채가 괴위(魁偉)하고 신장이 8척이 넘고 체격이 크고 뚱뚱한 공을 독운어사(督運御使)로 임명하니 횡폭한 명군들도 공의 위풍에 눌려 복종하매 밤낮을 가릴 겨를도 없이 재촉하여 배와 수레가 연접하도록 바다와 육지에서 번갈아 수송(輸送)함으로서 군 량보급이 원활하여져서 전쟁을 승리로 이끌 수 있었다. 전쟁이 끝나자 사헌부 지평(持平)으로 불려 들어와서 세자사강원 필선(弼善) 사간원 정언(正言) 헌납(獻納) 사헌부 장령(掌令)을 역임하였다. 순창군수로 나갔다가 담양부사로 승진하여 선정을 베풀어 통정대부로 승진되고 호조참의와 승정원 동부승 지를 역임하고 광해군 1년(1609)에 황해도 관찰사 겸 병마수군절도사(黃海道觀察使 兼 兵馬水軍節度使)에 임명되었으며 공의 위로 3대에 걸쳐 증직 (贈職)의 은유(恩有)가 있었다. 광해군 3년(1611) 10월 21일에 졸하니 춘추55세였으며 행원공 유고(杏園公 遺稿)5권을 남기었다. 공은 임진왜란때 선조를 호종한 공으로 호성원종공신(扈聖原從功臣)一등과 선무원종공신(宣武原從功臣)二등으로 녹훈되었다.
배위 정부인 풍산심씨(豊山 沈氏)는 증 이참(吏參) 일장(日將)의 따님으로 3남 3녀를 두시었는데 장자 호(皥)는 문과에 급제하여 경상도사를 지내고 차자 환(皖)은 생원이고, 3자 교(皦)는 음직으로 참봉을 지냈으며 세 딸의 사위는 김사상(金士尙) 김엽(金曄) 황입진(黃立震)이다.
공이 졸 후에 큰아들 호(皥)가 묘지를 구하나 얻지 못하던 중 지쳐서 잠이 들었는데 꿈에 1년 전에 작고하여 광주 문정공 묘소좌측에 장례한 어머니께서 현몽하여 이르기를 복지(福地)는 동쪽에 있다하여 함께 가다가 마른 소나무아래에 이르러 “이곳이 바로 그 자리다” 하였다.
호(皥)가 놀라 잠에서 깨어나 지사(地師)를 데리고 똑바로 동쪽으로 가서 강원도 원주관아 서쪽인 경장리(敬莊里)에 이르러 보니 경치가 꿈속에서 본 것과 같아 지사가 마른 소나무 밑을 짚어내어 묘좌유향(卯坐酉向)으로 터를 잡고 공의 상여(喪輿)와 모친의 영구(靈柩)를 옮겨 함께 여기에 장례하니 공이 돌아가신 해 12월 갑오일이었다. 지금은 강원도 원주시 문막읍 동화3리 묘하에 후손들이 세거하고 있다.
월담공의 자는 호여(皥如)이고 호는 월담(月潭)이며 행원공의 장자로 선조15년(1582) 2월 1일 남양 칠곡에서 출생하여 음직으로 세자익위사우세마 (世子翊衛司右洗馬)가 되었다가 광해군 8년(1616) 진사시(進士試)에 급제하고 제천현감(堤川縣監)으로 나갔다가 돌아와서 인조원년(1623) 문과에 급제하여 경상도 도사(慶尙道 都事)로 나갔다가 돌아와서 호조정랑(戶曹正郞)으로 재직중 인조3년(1625) 8월 10일 후사없이 44세 졸하니 아우인 독송재 교(獨松齋 皦)의 차자 만년(萬年)으로 하여금 후사를 삼았다.
배위 숙인 전주이씨(全州 李氏)는 딸만 셋을 두었는데 유두입(柳斗立) 이관징(李觀徵) 윤책(尹策)에게 출가하였다.
묘는 행원공의 묘 근처인 원주시 지정면 신평리 임좌(壬坐)이며 묘비가 있다.
현령공은 사정공 수걸(司正公 秀傑)의 장자(長子)이신 참봉공 준형(參奉公 濬亨)의 현손으로 생년미상이며 음직으로 증산현령(甑山縣令)을 지내시고 5월 23일에 졸하여 이곳 원주시 문막읍 동화리 소야미(所夜未) 갑좌(甲坐)에 장례하였다.
배위 연안김씨(延安 金氏)는 목사(牧使)로 승지(承旨)에 증직된 래()의 따님으로 11월 4일에 졸하여 쌍봉(雙封)으로 모셔져있다.
승지공은 현령공 극량(縣令公 克良)의 장남으로 태어나시어 음직으로 감역(監役)을 거쳐 하양현감(河陽縣監)을 지내시고 좌승지(左承旨)에 증직되었 으며 12월 16일에 졸하니 묘는 원주시 지정면 보통리 갑촌 자좌(子坐)이다.
배위인 숙부인 고령박씨(高靈朴氏)는 감찰(監察) 한(憪)의 따님으로 묘는 공(公)묘 좌견 자좌(子坐)에 모셔져있다.
도정공의 자는 경천(擎天)이고 승지공 응몽(應夢)의 장자로 효종 2년(辛卯 1651)에 태어나서 현조8년(丁巳 1677)에 진사시에 급제하여 음직으로 부사와 돈령부도정(敦寧府都正)을 역임하고 무신난(戊申亂)에 이인좌(李麟佐)의 반란을 토벌한 공으로 훈1등(勳一等)에 녹훈되고 한성부 서윤(漢城府 庶尹)이 되었으며 을묘년(乙卯) 6월14일에 졸하시니 향년이 85세였다. 유고(遺稿) 10권을 남기셨는데 종가에 소장하고 있으며 묘는 고(考) 묘하 자좌(子坐)이다.
배위 숙부인 풍천임씨(豊川 任氏)는 부사 영(暎)의 따님으로 묘는 합장하였다.